BJ 열혈강호 > 스토리 > 스토리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스토리

최근 방문자

799
1094
1072
1036
1145
813
19 20 21 22 23 24
광고문의
@gmail.com
   
현재위치 : 홈 > 스토리 > 스토리

스토리 371화 - 노호의 판정승 그리고 담화린의 등장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0-05-21 17:33 조회9,821회 댓글0건

본문

열혈강호 371화

2010. 5. 20 편집




<프롤로그>


트위터 하시는 분은 손 좀 들어보세요.

비록 스마트폰은 없지만 입문을 했습니다.

맞팔 환영합니다. ^^  (id: bongyong)





1.


광고!!

대한민국 무협지존

<열혈강호> 52권이 5월 중순에 발매된다고 합니다. 벌써? ^^



2.


한비광과 노호의 대결이 조금 더 이어집니다.

비광의 정권찌르기를 슬쩍 피하며 오히려 역습의 기회를 잡은 노호.

시원하게 한 방 날릴 수도 있었겠지만 그 대신 그는 다른 걸 선택한다.


“ 얼굴을 드러내라! 이 신지 놈!! ”


그의 복면을 움켜쥐고는 냅다 뜯어낸 것!


드디어 맨얼굴이 드러났다.

당연히 한비광을 알아보는 노호.

그러나 당황스러운 것은 피차일반이다.

무의식적으로 얼굴을 손등으로 가리는 한비광이다.

놀라움 70%, 반가움 30%의 얼굴 표정으로 노호는 말을 건네려 하는데...

이때를 놓칠소냐!

천하의 얌탱이 한비광이는 주저하지 않고 노호의 면상에 주먹을 작렬!

불의의 라이트 스트레이트를 뺨에 얻어맞은 노호는 얼렁뚱땅 쿠다다당 저만치 나가 떨어진다.


“ 에라, 모르겠다. 일단 도망이닷!! ”


줄행랑을 놓는 한비광.

어영부영 하는 행동 같지만 이게 다 그의 치밀한 계략이다. ^^;

만인이 보는 앞에서 정체를 드러내놓고 노호와 친한 척 농담 따먹기를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참에 이 소동도 잠재울 겸, 멀리 다른 곳으로 유인해내고자 하는 것!

냅다 선빵을 날리고 도망가면 당연히 노호가 열이 받아 쫓아올것이라는 계산인 것!

멀어져가는 한비광의 뒷모습을 여전히 쓰러진 채 쳐다보고 있던 노호!

뭔가 깨달은 듯 벌떡 일어나 힘차게~ 외친다.


“ 이 자식! 네놈도 신지 편에 선 거냐!! ”


오..해..작..렬..!!

작전이 성공하는가 싶었다.

한비광이 사라진 쪽을 향해 추격을 시작하려는 노호!

그러나... 그때...


        슈  슉


뭔가 바람을 가르는 소리를 감지한다.

굉장히 빠르게 접근하고 있는 물체 하나 있다.

화살이다.

아니 보통 화살이 아니다.

그의 등 뒤에서 날아오는 물체를 향해 귀찮다는 듯 신경질적으로 창을 휘두르는 노호다.

그러나.......

그것은 그냥 화살이 아니었으니....

보통 화살의 서너배는 족히 되어 보이는 커다란 크기다.

게다가 화살촉 옆에는 팔뚝만한 깡통이 하나 매어져 있지 않은가!

그 깡통 끝에서는 심지가 맹렬히 불꽃을 내며 타들어가고 있다.


   치  치  치   치


폭...탄...이 장착되어 있는 아주 특수한 화살인 것!


?


이건 혹시 그것?

그렇다.

신지에서 종리우가 넘겨 준 바로 신지 물건인 것이다.

그것도 다름 아닌 신공의 작품.

그것 때문에 신공 역시 신지 편에 서서 놀고 있다는 소문이 무성한 것!


아...

이런 상황이야말로 대략 난감.

급해서 화장실에 뛰어 들어가 볼 일을 봤는데 휴지가 없음을 알았을때의

그 느낌과 비슷하다고나 할까? 아닌가? 아님 말고...!!  ^^


    투  콰  아    앙


자욱한 흙먼지가 사방으로 뿜어져 나가고 있다.

그러한 먼지를 배경으로 들려오는 목소리 하나.

방준익 조장이다.

거대한 크기의 활을 품에 안고 나타난 방 조장.

의기양양하다.

해치웠다는거겠지.

원래는 바위를 뚫거나 코끼리를 잡을 때 정도에 사용하려던 폭약화살이었지만

표행에 방해되는 장애물을 없애기 위해서는 이걸 써서라도 끝을 봐야만 한다는 게

바로 한평생 표사로 늙어 온 방 조장의 신념이요 철학이다.


그러나....

자욱한 흙먼지가 서서히 걷히자 뭔가 희끄무레한 형상이 나타난다.

점차 진해진다.

검은 색 길쭉한 막대기가 그 형상을 또렷히 하고 있다.

잠시 후 나타난 이는 바로 노호, 아니 여기에서는 살성이라 통하겠지.

털끝하나 어찌하지 못하고 피부에 상처하나 입히지 못하고 끝나버린

방 조장의 회심의 일타였다.

저런 무지막지한 폭발을 저토록 가까운 거리에서 당했는데도 불구하고

저토록 멀쩡한 노호를 바라보며 경악을 금치 못하는 방 조장이다.

상처가 문제가 아니라 몸뚱이가 갈기갈기 찢겨져도 시원치 않을 상황이 아닌가 말이다.


뚜벅뚜벅 흙먼지 속에서 걸어 나오는 노호!

그는 외친다.

그러고 보니 툭하면 외치는 노호다.

샤우팅이 취미인가 보다. ^^;


신지 놈이 하나가 아니라 여럿이겠다는 그의 믿음이 싹을 틔운거다.

한 놈은 도망갔으나 여전히 몇 놈인지 모르나 더 있으리라는 것!

소리를 버럭 지른다.

아직 남아 있는 신지 놈은 냉큼 나오라는 거다.

여전히 전율을 가라앉히지 못한 채 응시하고 있던 방 조장.

그는 결심한다.

사생결단이다.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강한 적을 만났다.

이대로 가다간 유상표국의 명성은 물론 이번 표행 자체가 물거품이 될지도 모를

위기감을 느낀거다.


“ 다들 진영을 갖춰라!! ”


부하들을 향해 힘차게 명령을 내리는가 싶더니 순식간에 칼을 빼들고

노호에게 정면으로 달려드는 방 조장이다.


일합...이합...삼합....

공격을 해보지만 번번이 아무렇지도 않게 막히더니만 노호의 일격을 받는다.

온 힘을 다해 일단 창날을 막아내긴 했지만 힘이 부친다.

점점 그의 목을 노리며 밀려들고 있는 노호의 예리한 창날!!


 파  아   아    앙


노호의 등 뒤를 파고드는 많은 수의 칼날을 일단 몸을 훌쩍 도약시키며 회피하고 있는 노호다.

이른바 벌떼공격이랄까!

막무가내로 달려드는 뭐 그런거...

방 조장은 진영을 갖추라고 외쳤지만 아무리 봐도 진영이랄 게 없는 것 같다.

어쨌든 한 가지는 확인한 셈이다.

표사들이 전혀 겁을 먹지 않았다는 것.

그래서 노호로서는 뭔가 큰 거 한 방을 보여줘야만 한다는 것!

그가 공언하고 있는 것은 바로.....


.... 완벽한 절망 .....


도저히 범접할 수 없는...너무도 위대하고 공포스러워 절대 어찌할 마음조차

가질 수 없게 만드는 것... 가공할 그 무엇을 보여주려 하고 있는 노호다.


  고  오   오   오


그가 들고 있는 창날에 엄청난 ‘기’가 모아지기 시작한다.

딱 보기에도 뭔가 심상찮아 보인다.

표사들은 그저... 저건 또 뭐냐...뭐지? 넌 알아? 난 몰라... 뭐 대충 그런 분위기로

서로서로 수군대고 있다.

단 한 사람.

방 조장만이 그것을 알아챈다.

지금 노호가 뭔 짓을 하려는 것인지를 말이다.


............. 저, 저건  설마 ? ..............


그러나 옆에 있던 우리의 철부지 아가씨 하연은 오히려 공격을 독려하며

앞으로 나서고 있으니.....

하연의 신호에 다시 일제히 노호를 향해 달려드는 표사들.

기다렸다는 듯 노호의 한 바탕 춤사위가 펼쳐진다.


           “ 폭 렬 유 성 우 !! ”


사방팔방에서 공격해 들어오는 적을 일거에 섬멸할 수 있는 화려한 초식!

일종의 잠룡등천과 유사한 무공이랄까?

노호를 향해 달려들던 그 속도 그대로 방향은 반대로....

하나씩 둘씩 튕겨 나가떨어지고 있는 표사들이다.

검은 부러지고 몸 여기저기에 타격을 입은채 말이다.


그 중에 총괄표두 하연의 모습도 보인다.

뭔가 큰 타격을 입은 듯하다.

힘없이 나동그라지는 하연.

땅에 몇 번을 튕기며 쓰러진다.

동시에 선혈을 토해내는 그녀.

내상을 입었다.

옆에 있던 자담이 황급히 그녀를 부축한다.


“ 아가씨를 모시고 어서 대피해!! ”


자담에게 떨어진 방 조장의 추상같은 명령!

그에게 막중한 임무를 부여한다.

우선 표두를 업고 도망가라는 것.

그리고 상황을 보며 표물에 문제가 생기면 즉시 유상표국에 보고할 것.

그 두 가지 임무를 안고 자담은 뛰기 시작한다.

하연을 등에 업은 채 명령을 수행하는 자담이다.


물끄러미 노호를 응시하고 있는 방 조장.

춤을 추듯 주변의 표사들을 하나씩 하나씩 쓰러뜨리고 있는 광경이다.

한없이 심각해지는 방 조장이다.

지금 저 자가 펼치고 있는 무공을 생각하며 전율에 몸을 떨고 있는 것!


............... 틀림없어.. 저건 강(罡)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Total 391건 10 페이지
스토리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추천
247 2011-10-01 16819 0
246 2011-09-03 12240 0
245 2011-08-24 10141 0
244 2011-08-06 12148 0
243 2011-07-23 10800 0
242 2011-07-03 11971 0
241 2011-06-18 10855 0
240 2011-06-04 11648 0
239 2011-05-20 12950 0
238 2011-04-30 16156 0
237 2011-04-18 14930 0
236 2011-04-03 14005 0
235 2011-03-19 14102 0
234 2011-03-05 14170 0
233 2011-02-17 19584 0
232 2011-01-22 11724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2001~2018 BJ 열혈강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해피정닷컴
오늘 813 어제 1,145 최대 9,879 전체 2,924,766
전체 회원수: 3,926명  /  현재접속자: 28명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