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열혈강호 > 관련글 > 관련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관련글

최근 방문자

1596
1584
1640
1744
1760
1359
25 26 27 28 29 30
광고문의
@gmail.com
   
현재위치 : 홈 > 관련글 > 관련글

[예상스토리] livos 작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작성일2011-01-31 00:17 조회14,410회 댓글3건

본문


예상)신지 보스는 검마도 아니고 한비광 아버지도 아닙니다. | 열강 예상스토리
2010.12.31 18:32 | 삭제

한비광은 일단 20년전 무림에 나타난 검마의 핏줄 입니다.

검황과 천마신군의 대화 약선의 대화에서 나오져.

 

11권  한비광아버지:한비광에게 ``너는 몹쓸운명을 타고 났다````세상은 널 가만 두지 않을꺼야 그떄 써라``

                           경공술을 가르쳐주는 이유는 세상으로 부터 도망 가라고 가르치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한비광이 무림에 출두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15권   자섬풍 : 그래 이 무공이면 신지에서나 세상 어디에서나 천하제일이 될수있다.

                    그분조차 제어를 하지 못한 궁극의 병기 마령검

                    (신지에 검마의 비급이 없다고 추측할수 있는 대사 입니다)

       신지보스: 자섬풍에게 검마의 비급과 그애를 찾아오라고 명령

                    (신지보스가 검마라면 굳이 비급을 찾아오라고 할 필요가 없습니다.

                     도망치라던 한비광아버지와 틀리게 신지보스는 한비광을 이용해서 무림세계에 음모를 꾸미고 있습니다.)

 

16권 자섬풍 : 신지보스 면전에서 검마의 핏줄이 신지모스 후계자가 되는것을 반대 합니다.
                  (신지보스의 아들이 신지보스의 후계자가 되는것을 보스 면전에서 반대 하는것이 상식적으로 안맞져)

 

18권  환영문 문주:신지 혈족 만이 자하신공을 맘데로 쓸수 있다고 말합니다.

                        (핏줄이 아닌 혈족이란 말을 썼습니다.부자지간 말고 검마의 혈족이 더 있다고 의심할수 있는 문장 입니다)

 

24권    한비광 : 자하신공을 맞고 기절 직전 회상을 합니다.

                      누군가 학살을 하다 한비광에게 다가 옵니다. 뒤돌아 한비광을 위협 하면서 다가 오자

                      한비광은 ``아 저 사람은..``이라고 말합니다.

                      아버지가 아닌 것을 알수 있습니다.또한 한비광아버지와 흡사한 다른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33권  신마신군 :친구를 위해 사형과 대결한 한비광에게 ``그놈은 바보같은 그 녀석의 핏줄이니까요.``라고 말한다

                      (천마신군은 검마에게 바보같은 그녀석이라고 하는군요 천마신군은 검마와 아는 사이이고,

                       검마가 악인이 아니며 친구를 위해 형제또는 혈족과 대결한 것을  암시이며

                       20년전 검마가 폭주 할떄 천마신군이 침묵한 이유 입니다.

                      자섬풍의 15권 독백으로 추측하면 한비광 아버지는 마령검을 사용하다 폭주하여 검마가 되었다고 생각 됩니다.)

 

 

결론은 한비광 아버지는 신지의 선택된 혈족이고 검마이지만, 현 신지 보스는 아닙니다

또한 신지보스는 신지의 선택된 혈족이지만 검마가 아니고 검마의 비급도 모릅니다.

 

이것은 제 예상 스토리

 

신지에서 한비광 할아버지는 선택 받은 혈족이고 도종 이었습니다.

한비광 할아버지가 검종에게 패한후 도종은 패쇄되고 부상당한체 죽음을 앞둔 한비광 할버버지는 아들과(한비광아버지)

화룡지보를 가지고 신지를 탈출 합니다.

탈출한 한비광 할아버지는 무림에서 천마신군을 만나 한비광 아버지와 화룡지보를 맡기고 죽습니다.

천마신군은 한비광 아버지에게 무공을 가르치려 하지만 한비광 아버지는 화룡지보를 거부한체 천마신군을 떠나 

운명을 피해 평범한 생활을 하고 세월이 흘러 한비광도 태어나게 됩니다.

한비광이 태어나고 같은 운명을 타고 태어난 한비광에게 경공술을 가르치죠 운명으로 부터 도망갈수 있도록.

20년전 신지 보스가 무림정복을 위해 무림으로 내려와 살인을 시작 합니다.(24권 한비광의 회상)

죄없는 사람들이 죽고 한비광 까지 목숨이 위협 하자 한비광 아버지는 비급으로 신지 보스를 격퇴하고 신지로 돌려 보냅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한비광 아버지는 마령검에 재배당해(15권 자섬풍 대사) 주화임마에 빠져 무림을 돌며 살인을 합니다

이것이 검마 탄생이죠.

한비광 아버지와의 친분과 주화임마에 빠진 사연을 아는 천마신군은 침묵 하게 됩니다.(33권 천마신군 대사)

천마신군이 검마의 핏줄을(한비광) 만나자마자 바로 화룡지보를 물려준것도 설명이 되죠.

 

추가:47권에서 환영문 문주가 한비광이 신지에 가면 신지 편으로 돌아선다고 한것으로 미루어

       신지에 주화임마에 빠진 한비광 아버지 또는 한비광 어머니가 있을것 같은 생각도 드네요.

댓글목록

흥부님의 댓글

흥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혹시나 혹시나 해서 그러는 건데요
작가님들이 이런글 보고 스토리에 쓰시는건 아닐까요? ^^;
너무 재미나게 잘 읽었습니다.

소년은님의 댓글

소년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비광의 아버지가.. 천마신군의 첫번째 제자이자.. 신지의 우두머리가 아닐까 생각했었습니다.

아주 예전에.. 솔직히 작가님들이 이야기를 10년 넘게 써오시면서.. 오류가

하나도 없다면 그게 더 이상하겠죠?? 암튼..

어찌 되었건.. 정말 완성도 높은 전대미문의 작품이 탄생되어 성장하는 것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ㅎ


목록

Total 122건 1 페이지
관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2 유세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3-05 23118
121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3-06 16524
열람중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4411
119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2581
118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2103
117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708
116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543
115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585
114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286
113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2605
112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903
111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934
110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882
109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1841
108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2486
107 비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01-31 12379
게시물 검색
Copyright 2001~2017 BJ 열혈강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해피정닷컴
오늘 1,359 어제 1,760 최대 3,446 전체 2,307,256
전체 회원수: 3,530명  /  현재접속자: 38명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